충남 청양군 남양면 나래미길 60-4에 있는 방기옥 고택은 향원재라고도 불리우는 곳이랍니다. 팬션같기도 하고 고택같기도 한 이 곳은 숙박이 되는 곳입니다.

 

 

 

 

지금은 일부 보수공사중이라고 합니다. 방기옥 고택으로 들어가는 대문은 돌담이 왼쪽으로 되어 있어서 무언가 안정있게 느껴진답니다.

 

오래된 농기구들이 좌측에 세워져 있고 그곳은 외양간이 있던자리라고 집주인이 살짝 귀뜸해주셨습니다.

옛날에는 한옥집에 소 한마리씩은 모두 키웠으니까요.

 

 

장작이 잔뜩 쌓여져 있기에 지금도 나무로 불을 대냐고 물었더니 지금은 나무로 불을 때지 않고 그냥 쌓아놓은 것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가끔 고택을 가보았지만 이곳처럼 투호놀이나 널뛰기, 그네가 있는 곳을 본적이 없는데 갑자기 동심으로 돌아간 것 같은 느낌입니다. 위에는 장독대가 있군요.

 

 

일부는 오래된 고택이고 이렇게 일부는 지은지 오래되지 않은 곳이었습니다.

 

 

 

바람이 통하게끔 모두 오픈해놓은 상태였습니다.

 

 

 

 

확실히 사람이 쉴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것이 커다란 TV가 유독 눈에 띄이더군요. 프로젝션 TV 같았습니다.

 

바둑도 두고 책도 읽을 수 있는 곳입니다.

 

묶었던 방은 완전 깔끔하고 부엌은 요즘 부엌처럼 만들어 놓았습니다.

 

살짝 걸터앉을 수 있는 마루가 계속 연결되어 있습니다.

 

 

 

ㅁ자형으로 둘러쌓여져 있는 이곳에는 마당이 만들어져 있습니다. 태양을 피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방기옥 고택 주인과 앉아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원래 할아버지가 상당히 부자셨다고 합니다. 서울과, 청양, 아산등지에 큰 저택이 있었다고 하네요.

 

 

저도 한옥을 좋아한다고 했더니 자신이 생각할때도 한옥이 참 우수하다고 하시더군요.

이 집을 지을때 주춧돌을 깊게 넣고 단단하게 만들었다고 하는데 진동에도 매우 강하다고 합니다. 옛날 방식으로 지어져서 더욱 견고하다네요.

 

 

저곳이 정문입니다. 이곳을 관리하는 것도 만만치 않은 일 같을텐데 참 바지런하십니다.

향원재의 전경을 감상하려면 돌담길 산책로를 올라보는 것이 좋습니다.

 

 

가끔 노래도 하신다고 하시더라구요. 기타가 여러대나 되었습니다.

 

 

한폭 동양화 연상시키는 조선 후기 한옥이라는 기사를 액자에 넣어서 거주하시는 방에 걸어놓으셨습니다.

 

 

원래 이곳은 소를 먹이기 위해 여물을 삶던 곳이라고 합니다. 지금 소가 없기에 막아놓으셨다고 하네요.

 

 

옛날에는 농사도 많이 지으셨던 모양입니다. 마치 농기계 박물관을 연상시킬정도로 많은 농기구가 있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을 알리는 소리는 저수지에 가면 먼저 보게 되는 것 같습니다. 추운 겨울에서 따뜻한 봄으로 들어설 때 새로운 생명이 자라고 물속에서도 그 기미가 보입니다. 일상의 장소에서 벗어나 청라 저수지같은 곳에서 새로운 것을 발견하고 새로운 즐거움과 함께 제가 사는 삶의 한 장면을 이곳에서 찍어 봅니다.

 

 

 

청양에서 보령으로 가다보면 꼭 만나게되는 곳이 바로 이곳 청라 저수지입니다.

하늘의 태양빛과 생물체가 살아가려면 없어서는 안될 물이 만나는 공간입니다.

 

 

 

사람들이 이곳을 많이 찾아와서 그런지 이곳에는 수면위를 걸어볼 수 있도록 데크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덕분에 저수지위를 걸어보는 호사를 누려봅니다. 사진을 찍을때 빛은 상당히 중요합니다. 반사되기도 하고 어떨때는 그냥 통과해버리기도 합니다. 이렇게 봄의 따사한 햇살속에서는 다양한 빛들이 가지각색을 만들어냅니다.

 

 

하늘하늘 거리는 청라 저수지의 물을 찍어 봅니다. 물속에 있는 수풀들이 수면의 움직임과 함께 살아있는 생명체처럼 봄의 기운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진을 찍는 순간에도 '시간'은 흘러갑니다. 셔터를 누를때는 찰나처럼 느껴지지만 카메라로 보면 아죽 미세한 차이에도 큰 결과를 보여주곤 합니다.

 

 

저수지의 물이 살짝 녹색을 띠긴 하지만 청색하면 연상되는 것은 바로 물입니다. 물이 그런색을 띠는 것 여러가지 색채 파장이 내려올때 물은 적색 파장을 흡수합니다. 봄을 지나 여름이 되면 이 저수지의 물도 더 파랗게 변하겠죠. 봄은 밤과 낮의 온도차이가 많이 나는 불안정한 계절이기도 합니다. 구름 사이로 내리쬐는 햇살이 평소보다 더 눈부신 봄빛이 이곳으로 쏟아져 내리고 있습니다. 갑자기 행복해지는 느낌이 듭니다.

 

 

청라저수지를 구경하고 조금만 더 가면 이렇게 애국지사 안병찬 유적지 안내판을 볼 수 있습니다. 길따라 가봤는데 못찾았습니다. 다음번에는 꼭 찾아봐야 되겠습니다. 안병찬 지사는 1895년 을미사변이 일어나고 단발령이 내려지자 김복한(金福漢)·이설(李偰)·임한주(林翰周)·이근주(李根周) 등과 함께 충청도 지방에서 처음으로 의병을 일으킨 사람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외암마을을 처음 가보았는데요.

정말 아름다운 곳이더군요.

 

많은 사진을 찍었는데 그중에서 아름다운 사진을 우선 올려봅니다. 충남 아산시 송악면 외암민속길 42-7에 위치한 외암민속마을은 전주 한옥마을보다 더 전통한옥에 가까운것 같습니다. 조선시대에 시간이 멈춰서 지금까지 온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직 해가 채 뜨기전이라서 그런지 아직 어둠이 외암민속마을 입구에 내려앉아 있습니다. 저 뒤로는 설화산이 보이는군요.

 

 

외암마을 들어가는 입구에는 이렇게 아름다운 천이 가로지르면서 흐르고 있습니다.

이곳을 들어가는 비용은 일인당 2,000원입니다.

 

 

역시 사람들은 물이 없이 살아갈수가 없습니다. 구비구비 돌아내려오는 물의 소리가 마치 음악소리처럼 들립니다.

 

 

마을입구로 올라가봅니다. 어디를 가던지 간에 저렇게 지도로 잘 안내하고 있어서 찾기 어렵지 않습니다. 상당히 넓더군요.

 

 

500여 년전에 마을에 정착한 에안 이씨 일가 주민들이 아직도 이곳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경상도의 안동하회마을처럼 이곳도 사람이 거주하기 때문에 더 관리가 잘되는것 같습니다. 이른 아침이라 주민들은 거의 못 만나 보았습니다.

 

 

양반가가 살았을것 같은 집도 있고 박물관도 있습니다. 검정색의 기와가 무언가 경건해보이는 느낌이 듭니다.

 

 

자연과 같이 어우러져 있습니다. 서민이나 중류층이나 양반들과 어울려 사는 모습입니다. 오래된 고목이 마을 한 가운데 떡하니 자리하고 있습니다. 주말에는 전통혼례도 진행한다고 합니다.

 

 

전주 한옥마을을 가서 좋았던 점은 물이 한옥마을을 관통해서 흐른다는 것이었는데 이곳도 돌아다니다 보면 이렇게 얕은 실개울같은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한국의 상징이라는 소나무들도 있습니다. 이곳은 과거를 담고 있기 때문에 각종 영화나 드라마의 배경이 되기도 했답니다.

 

 

연엽주도 판다는 팻말을 볼 수 있었습니다.

 

 

주민이 나와서 반겨주지 않으니 개가 나와서 졸졸 따라다니면서 안내하고 있습니다. 멀리가지도 않고 주변을 맴맴돌면서 계속 저를 따라다니네요. 동행이 없어서 참 쓸쓸했는데 개라도 동행이 되어주네요. 그래서 반려견이라고 부르는 모양입니다.

 

 

이 다리는 현재 이용하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옛날 방식으로 만들어진 다리인데 돌다리가 만들어지기 전까지는 이다리를 사용했을것 같습니다. 나무줄기로 엮고 그 위에 흙을 다져서 만든 다리는 옛 풍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다양한 체험학습이 이곳에서 진행되고 있으니 신청하고 가서 직접해보는 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아까 그 오래된 다리에서 다시 외암 민속마을 입구를 쳐다보며 사진을 직어봅니다. 물이 고요하게 흐르는 것이 아늑하게 느껴집니다. 아직 꽃샘추위때문에 추운 날씨지만 외암민속마을은 가볼만한 곳이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