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천안에서 동쪽으로 조금더 가다보면 천흥사가 자리했다는 천흥사지가 있습니다. 

직접 가서 보면 사찰이 있었던 공간이긴 하지만 탑이나 기단석 일부를 제외하고는 다른 흔적은 거의 찾아볼 수가 없는 곳입니다. 뒤에 있는 저수지는 나중에 만들어진 것 같은데 뒤쪽으로 산행길이 있어서 천안 시민들의 산책로서의 기능을 하고 있는 곳입니다. 



천흥사지로서의 흔적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곳은 바로 이 석탑이네요. 

천흥사지는 천흥사라고 쓰여져 있는 기와 조각이 나오면서 절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하는데요. 

주변에서 고려의 기와편이 나온 것으로 보아 고려의 절터로 유추되는 곳이에요. 발굴조사가 적극적으로 이루어져 있지 않아서 어디까지가 가람이었는지는 정확하게 모르는 상태입니다.  





이곳에 대한 학술조사는 쉽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것이 도로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개인 땅으로 사용이 되고 있는 상태입니다. 가장 큰 부지에는 포도나무가 심어져 있었습니다.  



이곳에서 포도가 적지 않게 생산될 것 같은데요. 천안 거봉포도하면 유명한데 여기에서도 포도를 생산합니다.




천흥사지는 성환읍에서 가까운 곳에 있는 조그마한 마을로 주변에서 조금만 파보면 천흥사라고 적혀져 있는 기와편이 많이 나온다고 합니다.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이 석탑은 신라시대의 석탑의 양식을 따르고 있습니다.




1층의 몸돌이 조금 깨져 있는 상태인데 이 탑의 조성시기는 근처에서 발굴된 천흥사 동종을 만든 시기와 같은 1010년경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천흥사지 5층 석탑의 지붕골은 넓고 얇게 만들어져있으며 낙수면은 좁은 편이고 경사각은 완만한 편입니다. 

탑이 위쪽으로 올라갈 수록 좁아지는 비율이 작은 편입니다.








처음본 천흥사지 5층석탑은 전체적으로 웅장하고 아름다우며 돌의 구성에도 규율성이 있는데요. 특히 탑신에서 보이는 완만한 체감율은 온화하고 장중한 느낌을 더해주고 있습니다. 







고구려와 신라에 의해 땅이 좁아지기 전까지 충청도와 경기도 지역까지 모두 백제땅이었는데요.

고려를 세웠던 왕건이 이곳에서 후백제의 견훤과 일전을 벌이면서 결국 이 곳까지 접수를 했습니다. 천흥사는 아마도 왕건시대에 세운 것으로 보입니다.



천흥사지가 있는 곳 위쪽으로 올라가면 천흥저수지가 나옵니다. 옆으로는 산으로 산행을 할 수 있는 길이 잘 만들어져 있습니다. 




성거산 자락에 있는 저수지와 가볍게 등산까지 할 수 있는 이곳에서 산행을 시작하면 천안에서 유명한 태조산과 흑성산까지 쭉 이어서 갈 수 있습니다.  




그렇게 가파르지 않은 산행길을 걸어가면 맑은 공기를 마시는 것 뿐만이 아니라 천안시내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뷰는 덤입니다.  



천흥저수지가 있는 곳에는 학생들이 한 번 쯤은 모여서 놀았을 것 같은 뚝방길이 있는데요. 

이 근처에서 태어난 사람들은 이곳에 추억이 있을 것 같네요.




저 안쪽에도 사람들이 살고 있는 것 같네요. 




천흥저수지의 뚝방길에서 아래를 내려다보았습니다. 뒤쪽의 성거산은 동쪽의 산을 보고 신령이 있다고 하여 제사를 지내게 하고 성거산이라고 부르게 했다는 설이 내려오고 있습니다. 천흥사는 사라졌지만 석탑만이 그자리에서 옛 흔적을 지키면서 지금도 남아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