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사연이 담겨져 있는 천흥사지 당간지주는 원래 천흥사가 얼마나 큰 사찰이었는지 알려주는 표식이라고 생각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습니다. 당간지주란 절에 행사가 있을 대 절 입구에 걸어두는 당이라는 깃발을 매다는 장대입니다. 천흥사지의 당간지주는 마을 안쪽으로 들어가면 발견할 수 있습니다. 



마을사람으로 보이는 사람의 뒤를 쫓아서 올라가보았습니다. 

이곳에서 사신지 오래되었는지 당간지주를 그냥 지나쳐서 가시더라구요.  




당간지주로 올라가는 길에는 고목이 한그루 있는데요. 비탈길에 살짝 걸쳐서 자라고 있는데요. 시간이 지나면 멋스럽게 자리잡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당간지주가 있는 공간은 너른 곳에 있어서 마을 입구에서 여유를 주는 것 같습니다. 

 




천안 천흥사지 당간지주는 보물 제 99호로 지정되었으며 높이는 3m정도인데요. 1963년 1월 21일 보물로 지정되었습니다. 당간이라고 하면 쉽게 말하면 깃밧을 달아놓을 수 있는 기둥을 의미합니다.




천흥사지 당간지주는 60cm간격으로 동서로 마주보고 서 있습니다. 

기단은 흩어져 있던 것을 복원하였는데 기단 주위에는 안상이 새겨져 있습니다.



천안 천흥사지 당간지주는 충청남도 천안시 성거읍 천흥리 234번지에 있습니다.





보시면 알겠지만 안쪽면에 조각은 없고 아래쪽 기단은 조금 부서져있지만 전체적으로 보완이 필요한 것 같아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기단에는 구름문양처럼 보여지는 것이 새겨져 있는데요. 

인간이 이룩한 것은 시간이 지나면 조금씩 닳아가면서 그 흔적이 사라지는 것 같습니다. 




당간지주는 아까 길가에서 본 주민의 집 바로 옆에 세워져 있는데요. 

그래서 그런지 조금은 멋스러운 것이 없는 것 같기도 하고 주변을 정비하면 조금더 낫지 않읆까라는 생각을 해보지만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전국  사찰의 당간지주를 많이 보긴 했지만 이렇게 주택가안쪽에 들어가 있는 당간지주는 처음 보는 것 같습니다.




천흥사가 있던 자리에서 출토된 관음상은 온화한 표정이 바라보는 이의 마음을 평화롭게 한다고 합니다. 

나이 드신 분들이 이곳에서 많이 거주하는 것 같았는데요. 젊을때의 삶을 꽃이라고 하면 늙으면 지혜라는 은은한 향이 나는 것 같습니다. 생을 허비하는 사람들은 그만큼 자신이 가진 꽃을 낭비하는 것이 아닐까요. 천흥사지 당간지주를 보고 내려오면서 묘한 생각만 드는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