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이 모레츠라는 배우가 눈에 띄인것은 바로 킥 애스를 통해서다.

B급 같은 영화에서 자칫잘못하면 이미지가 굳혀져서 다른 영화나 드라마에 출연하기 힘든 그런 리스크를 감수하며서까지 출연을 강행했다. 그리고 그 이후에 출연한 영화들도 보면 평범한 역할은 별로 없다.  렛미인이나 다크섀도우, 런어웨이걸, 더 이퀄라이저, 클라우즈 오브 실스마리아등 대부분 흥행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그렇지만 그녀가 어떤 역할이라도 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준 것은 사실이다. 

 

 

 

 

 

클로이 모레츠는 아직 이미지가 굳혀지지도 않았고 그 장래가 밝은 배우이다. 너무 이른 나이인 7살에 데뷔한 것을 빼놓고는 그녀의 정신적인 안정감은 꽤 견고해보인다. 한국 언론이 마음대로 미국 국민여동생이라는 타이틀을 붙였지만 그건 다분히 한국적인 관점이고 미국사람들은 그런 생각을 별로 가지고 있지는 않는듯 하다. 특히 SNL코리아에 출연하면서 한국에서의 그녀의 인지도는 올라갔다. 이제부터는 제발 한국에 오는 해외연예인들에게 "김치 좋아요'라던가 "불고기 맛있어요" "강남스타일"같은것은 안물어봤으면 좋겠다. 그건 한국을 알리는 것이 아니라 한국을 그만큼 표현할 것이 없다는 역효과를 낳는데 일조할뿐이다. 이런 책자가 나올지 모른다. 


한국가서 이것만 알면 되요.

안녕하세요. 사랑해요. 김치 좋아요. 불고기 맛있어요. 강남스타일 출 수 있어요.  

 

 

 

 

왠만한 미모가지고 헐리우드에서 뜬다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수없이 쏟아져 나오는 미모의 여배우들 속에서 클로이 모레츠는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있는중이다. 즉 남들과 똑같이 경쟁해서는 이제는 주목받기도 힘들고 주목을 받아도 금방 대체되는 다른 배우에 의해 사라진다. 예를 들어 국민여동생으로 이미지를 굳히면 시간이 지나 누군가 그자리를 빼앗아 간다. 국민 여동생이라는 이미지는 다소 청순해보이면서 귀엽고 친근함이 상징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클로이 모레츠는 국민여동생이라는 수식어가 잘 맞지 않는다

 

 

클로이 모레츠는 이번에 개봉한 '다크 플레이스’에서 클로이 모레츠는 25년 전 끔찍한 살인 사건 이후 사라진 소녀이자, 범인으로 지목된 벤의 전 여자친구 디온드라 역을 맡았다. 한국의 여배우들은 자신의 이미지 때문에 조금만 외모가 된다고 하면 망가지는 것을 극히 두려워한다. 퇴폐적으로 느껴지는 연기는 보통 데뷔한지 한참 지나서 하는 경우가 많다. 일부 여자 연기자들이 망가지는 연기를 하기는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외모가 너무 평범한 그런 배우들이 주목받기 위해 그런 역할을 맡는다. 

 

 

 

 

그녀는 아직 자신의 인생의 밑그림을 모두 그린상태는 아니다. 

아직은 개념있는 배우로 성장할 가능성을 얼마든지 가지고 있다. 헐리우드에서 아리아나 그란데나 린제이 로한같이 너무 이른나이에 데뷔해서 이목을 집중시킨 배우들이 망가지는 것을 수없이 보아왔다. 대중들의 관심이 멀어지는 것이 너무 두려운 나머지 더욱더 성적으로 보이려고 하고 노출을 감행하는 경우도 많다. 


아직은 개념 순항하고 있는 클로이 모레츠의 미래를 기대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늙은도령 2015.08.20 01: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아이가 정말 컸네요.
    <퀵에스>인가요?
    여자아이 영웅으로 나온 것이?
    참 빨리 크네요.

엠마왓슨은 해리포터 시리즈로 알려져서 지금까지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배우입니다.

한국의 대부분의 스타라고 불리우는 사람들은 학교 교육을 제대로 소화하는 사람을 찾아보기가 무척이나 힘들때 엠마왓슨의 행보는 칭찬받을 만 합니다.

 

 

 

 

 

엠마 왓슨의 UN연설은 여성들에게도 혹은 남성들에게도 시시하는 바가 큽니다.

 

"페미니즘은 양성평등 신념만 있으면 돼요. 남자를 혐오하고 무시하는 것이 아니에요." (존댓말은 아니었지만..)

 

 

 

다섯 살때까지 프랑스에서 살다가 영국으로 이주한 엠마왓슨은 7살때 학교에서 주최한 시 낭송 대회에서 학년 최우수상을 수상했습니다. 학교 연극등에서 활동하다가 해리포터 시리즈를 통해 주목을 받았습니다.

 

 

2015 미국 타임지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 개척자부문에 오른 배우입니다.

 

 

 

 

 

엠마왓슨은 해리포터 시리즈를 찍을때에도 2006년 6월 GCSE시험에서 10과목 중 8과목은 A+은 맞았고 2과목은 A점을 맞았다고 합니다.

 

왓슨은 브라운대학교에 입학하여 생활하다가 옥스포드 대학교 교환학생이 되었다가 2014년 브라운 대학교를 졸업했씁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늙은도령 2015.08.13 02: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른 다 됐네!!!

미국 뉴욕 출신에 1986년 호랑이띠에 태어난 배우 알렉산드라 다다리오는 매력적입니다.  

이 배우는 정말 매력적인 눈을 가지고 있지만 영화에서는 그다지 주목받지 못합니다. 

그나마 퍼시잭슨 시리즈로나 조금 알려졌지 다른 영화는 흥행에 실패했기 때문에 잘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얼굴 생김새와 달리 매우 육감적인 몸매를 가지고 있어서 가능성이 큰 배우라고 생각됩니다. 

 

이 배우가 매력적인것은 두 눈이 깊고 콧대가 높기 때문인데 원래 나이보다 더 어려보이는 느낌입니다.

이 배우를 처음 본것은 퍼시잭슨과 번개도둑에서 아테나의 딸인 아나베스로 등장하면서부터 이죠. 

알렉산드라 다다리오처럼 조각같이 이쁜 배우들은 스타로 주목받은것은 그다지 많지 않습니다.  

 

 

 

매력적이면서 이쁘게 생겼다는 느낌이 먼저 듭니다.

몸매도 참 훌륭한데 불구하고 이 배우가 아직까지 많은 영화에 출연하지는 않았습니다.

테레사 팔머, 크리스틴 스튜어트, 제니퍼 로렌스등이 주목받는것과 비교하면 그 행보가 미약해보입니다

 

 

그나마 퍼시잭슨 시리즈가 정상적인(?) 영화출연이라고 보여지고 다른 영화는 마이너한B급 영화의 느낌이 너무 강하죠.

영화의 주인공보다 5살이나 많음에도 불구하고 동일한 나이라고 보여지네요.

이 배우를 보면 상당히 이쁜 외모임에도 불구하고 뜨지 못하는 카밀라 벨이 생각납니다.

그 배우도 알렉산드라 다다리오와 같은 나이의 배우인것을 보면 묘한 동질감이 느껴지네요.

 

 

청순한 역할을 하면 어떨까요?

알렉산드라 다다리오는 살짝 푸른색이 도는 눈에 중심에서 회색이 도는듯한 신비로운 느낌때문인지 호러에 더 어울리는 느낌입니다.

 

 

엑스맨 시리즈에서 중요한 역할로 등장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제가 엑스맨 제작자라면 이 배우를 심각하게 고민해봤을것 같습니다.

 

 

 

이 배우는 실제로 보면 무척 말랐을것 같네요.

몸이 육감적이여서 그렇지 다른 부분의 살은 거의 없어 보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알렉산드라 다다리오의 다음행보를 기대해보지만 아직 개봉예정인 영화가 없는것으로 보아 빠른시간내에 주목받을것 같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잘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듭니다.

퍼시잭슨 시리즈2가 성공을 거둔다면 모르겠지만 성인취향에는 맞지 않아서 한계가 있어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늙은도령 2015.05.12 00: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배우는 그 나름의 캐릭터가 있어야 합니다.
    눈이 깊다는 것은 분명 강점입니다.
    그것을 살릴 수 있는 감독과 시나리오를 만나야 합니다.

    허리우드 역사상 눈이 깊다는 평가를 들은 배우가 몇 명 있었지요.
    <지상에서 영원으로>에 나오는 몽고메리 클리프트와 <대부> 등에서 나온 알 파치노가 대표적입니다.
    특히 몽고메리 클리프트는 우수에 찬 눈으로 세계적인 배우의 반열에 올랐습니다.

바이어스 컷이라는 것은 드레스를 만들때 옷감을 사선으로 재단하여 짜임을 비스듬하게 자른 것을 말한다. 보통 의상은 씨실과 날실을 따라 수평이나 수직으로 자르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1900년대 초에 프랑스 디자이너 마들렌 비오네가 처음 사용하면서 유명세를 날렸다.

 

바이어스컷 드레스가 여배우들에게 인기가 있는 것은 슬립 드레스 하나만으로 여성의 몸의 곡선을 잘 드러내기 때문이다. 바이어스 컷 드레스는 1920년대 여배우 진 할로가 즐겨 입었고 지금 한국의 배우들도 알게 모르게 바이어스 컷 방식으로 만들어진 드레스를 입고 각종 영화제에 등장한다.

 

 

 

 

비오네는 한 겹의 천이 부드럽게 흘러내리는 드레스를 고집했던 디자이너로 이미 1920 ~ 1930년대에 많은 여배우들이 입고 다녔으며 헐리우드에서 가장 우아한 드레스로 자리잡았다. 비오네가 만들어놓은 혁신은 다른 디자이너들에게 영향을 미쳤고 신축적이지 않은 섬유소재만으로도 신축적으로 보이게 만드는 마법이 있었다.

 

 

지금은 드레스뿐만이 아니라 롱코트, 재킷등에도 곡선을 위해 바이어스 컷을 적용하고 있다. 여성 옷에만 적용되었던 바이어스 컷 방식의 의류는 남성이 입는 코트등에도 적용이 되고 있다. 디올의 '디올 쑈 아이코닉 마스카라'는 솔이 비스듬하게 심어진 것이 특징인 바이어스 컷 브러시가 적용이 되어 있다.

 

언밸런스 바이어스 쇼트 컷은 뱅 스타일의 앞머리를 통해 여성스러움을 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클래식한 쇼트 컷을 연출할 수 있는 바이어스 컷은 드레스에서 시작하여 지금은 패션과 관련된 전분야로 확대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