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모메존꽁보리밥

경북 고령군 성산면 성암로 51

보리밥 (7,000), 정식 (7,000), 김치찌개 (7,000), 된장찌개(7,000)

054-956-7786

 

10월의 마지막 날로 가고 있는 요즘 논으로 가보면 수확을 끝내고 볏짚을 묶어둔 하얀 뭉치를 볼 수 있습니다. 볏짚을 묶었는데 얼마나 무겁겠냐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하나의 무게가 무려 1~2 ton에 달한다고 합니다. 흡사 바위 덩어리와 같으니 만약 도로에서 본다면 피해 가는 것이 좋습니다.

 

이제 수확의 계절이 지나가고 겨울이 지나면 봄에서 초여름에 이르는 기간 동안에는 남은 식량으로 보릿고개를 넘기기가 어려웠던 과거가 연상됩니다. 그 시대를 살지는 않았지만 보리밥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코로나 19로 인해 적지 않은 사람들이 때와 상관없이 보릿고개를 맞고 있다고 합니다.  


음식점명에도 있는 꽁보리밥이라고 하면 말 그대로 보리의 비율이 높은 비빔밥을 의미합니다. 어떻게 먹어도 좋지만 서민들의 음식을 대표하기도 하면서 각종 생활비용을 뗀 다음, 남은 식량을 가지고 초여름 보리 수확 때까지 견뎌야 했던 음식을 상징하기도 합니다. 이 음식점은 고령군에서도 지정한 착한가격 모범음식점입니다.  


보리는 많은 음식의 식재료로 사용이 됩니다. 하얀 백미가 최고의 식재료로 생각되던 그때에 약간은 검은색을 띠고 있는 보리는 외면받았을지 모르지만 지금은 건강 식재료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보리싹을 키워서 먹으며 분말로 만들어서 매일 아침에 먹기도 합니다.  


푸른 꽁보리 밭을 배경으로 기성세대에게는 어린 시절 행복했던 옛 추억들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고, 자라나는 어린 세대에게는 보리 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체험도 요즘에 주목받고 있다고 합니다.

 

 

 

집에도 전남 강진에서 도착한 여러 보리쌀이 있습니다. 그 쌀로 무엇을 할까는 지금 고민 중입니다. 지인과 논의를 해봐야 할 듯 합니다.  

 

보리밥은 열무김치나 고추장에 비벼 먹거나 풋고추를 된장에 찍어 함께 먹으면 별미인데 보리는 추위에 약하다는 결점을 빼고는 아무 흙에서나 자라는 곡물이면서 하얀 백미를 그토록 좋아하는 일본인들의 식량 착취로 인해  조선시대를 거쳐 일제강점기에도 변함이 없이 사랑받아 왔습니다.

 

 

 

보리밥은 각기병을 예방하고 변비를 방지하며 소화를 순조롭게 해주는 장점이 있는데 1900년대 초반 일본인들이 고통을 받았던 대표적인 질병이 바로 각기병이기도 합니다. 보리밥을 먹고 음식점에 있는 식혜를 한잔 마시니 하루가 행복하네요.  

728x90
반응형
Posted by 모든 것을 사랑하는 서영이 공유의 플랫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