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돌솥밥을 먹으면 무언가 한끼를 상당히 잘 먹었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왜일까요. 

그렇지만 돌솥밭이 추가되면 가격이 올라가기에 매번 먹기에는 부담스러울 수 있죠. 

오래간만에 음성읍에 자리한 밥맛이 좋은 집이라는 대림을 찾아가 보았습니다. 

대림은 전에 가보았지만 가성비가 있어서 만족했던 집입니다. 

대림식당은 점심시간과 저녁시간을 제외하고 휴식시간이 있기 때문에 시간을 맞춰서 가시는 것이 좋습니다. 2시에서 5시사이에는 쉬는 시간입니다. 저도 그 중간에 갔다가 허탕친 기억이 있네요. 

 

충청북도는 조금 독특하게 밥맛좋은 집이라는 음식점 지정을 해서 운영을 하고 있더군요. 생명과 태양의 땅이라는 충북의 음식점입니다. 

 

이제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를 쓰고 들어가는 것도 일반적이지만 일하시는 분들도 마스크라던가 방역을 하는 것을 기본입니다. 

 

안에 들어가서 있으니 물과 요구르트가 먼저 나옵니다. 물로 목을 적시고 식사를 다 한 후에는 요구르트로 입가심을 하시면 됩니다. 

 

음성군의 지역별 맛집은 감곡면, 생극면, 삼성면, 대소면, 금왕면, 맹동면, 음성읍, 원남면, 소이면에 골고루 자리하고 있습니다.

반찬이 많지는 않지만 기본적으로 음식솜씨가 있는 음식점이기에 손이 모두 갑니다. 충청북도에서 지정되는 밥맛 좋은 집은 인증을 하는 마크와 인증서를 같이 준다고 합니다.

요즘에 집에서 음식을 안하니까 식욕이 떨어지는 것 같은데 이제 다시 음식을 시작해봐야겠습니다. 계란말이도 쉽지만 정성이 들어가는 반찬이기도 합니다. 

 

저는 버섯순두부를 주문해보았습니다. 지난번에 왔을 때는 해물순두부를 먹었는데 이번에는 버섯이 들어간 순두부로 날계란이 나오는데 음식이 나오면 깨서 집어 넣으면 됩니다. 

 

돌솥밥이 나오기 때문에 음식을 주문하고 좀 기다려야 합니다. 음식주문이 들어가야 돌솥에 밥을 하기 때문입니다. 

밥을 덜어내고 나면 물을 넣어서 누룽지를 해서 먹으면 되는데 저는 요즘에 이 누룽지가 더 좋더라구요. 나이를 먹어서 그런것일까요. 부드러운 음식이 더 많이 땡기는 요즘입니다. 

 

한끼를 잘 채우고 후식으로 누룽지를 먹으면서 오늘 하루도 잘보냈구나라는 생각을 합니다. 코로나19때문에 그런지 몰라도 무언가 답답한 느낌이 들지만 이런때일수록 잘 먹어야 한다고 합니다. 여러분들도 대서가 오늘이니 보양식이나 한 끼 잘 드시고 하루를 잘보내세요. 

 

 

대림

충북 음성군 음성읍 용광로 28

043-873-3652

해물순두부 (7,000), 버섯순두부 (7,000), 뚝배기불고기 (7,000), 된장찌개 (7,000), 김치찌개 (7,000), 낙지순두부 (7,000), 들깨순두부 (7,000)

728x90
반응형
Posted by 모든 것을 사랑하는 서영이 공유의 플랫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