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에는 참 많은 해수욕장이 있습니다 꽤나 유명한 곳도 있고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해수욕장도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할 곳은요 곰섬해수욕장입니다. 곰섬은 예전에 곰이 많이 살았다는 전설이 있는곳인데 예전에는 섬이었던 곳입니다.

 

 

 

 

예전에 이곳에서는 바지락도 잡히기도 했지만 지금은 잡히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멸치는 잡힌다고 하네요. 곰섬해수욕장에 관광객이 많지 않은 이유는 사유지이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2010년이 지날무렵 정식 인가를 받아서 정식 해수욕장으로 개장했다고 합니다.

 

 

이곳까지 오려면 꼬불꼬불 돌아서 와야 하는 곳입니다. 일방통행만 가능할정도의 좁은 도로도 지나가야 합니다. 다른 태안의 해수욕장과 달리 이곳으로 들어오는 것은 일방통행으로 나갈때도 같은 길을 돌아서 나가야합니다. 이곳은 캠핑장도 있어서 가족단위로 오기에 괜찮은 곳입니다.

 

 

 

태안의 해수욕장은 모두 소나무가 심어져 있는데요. 그래서 치톤피드가 나와 건강해질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그늘도 많고 텐트를 치기에 좋은 데크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아직은 번잡하지 않은 곳입니다.

 

 

 

낮은 모래언덕을 넘으면 해수욕장으로 갈 수 있는 길이 나옵니다. 주변을 돌아보면 바봉, 진마섬, 거아도 등 작은 무인도등이 눈에 띄이더군요. 지형이 곰과 닮아있던 섬이지만 오랜시간의 지형의 변화로 이곳은 육지가 된 곳입니다.

 

 

 

 

성수기인데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많지 않았습니다.

솔밭 그늘이 있어서 그런지 흔하디 흔한 파라솔도 없고 유흥시설도 없는 한적한 그런 여행지입니다. 이곳의 어촌계에서는 배를 대여해주기도 하기 때문에 낚시를 체험해볼 수 있습니다.

 

 

 

 

호미하나만 있으면 많지는 않지만 맛조개뿐만이 아니라 바지락도 조금 캐볼 수 있습니다.

썰물때에 이곳에서 동그랗고 작은 구멍을 만들고 소금을 부어넣는다면 맛조개가 고개를 내밉니다.

이곳의 게들은 모두 보호색을 가지고 있는데요. 모래색과 비슷해서 그런지 가만히 바라보고 있어야 움직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멀리 빨간등대와 섬처럼 혹은 작은 산처럼 보이는 곳이 바다와 어우러져서 보기가 좋습니다.

이곳을 가는 길은 태안 원청삼거리에서 안면도 방면으로 직진 혹은 홍성 IC에서 천수만으로 오신 분은 원청삼거리에서 좌회전하여 태안 안면도 77번 국도를 타고 차로 3~5분정도 가면 곰섬사거리가 나옵니다. 이정표들이 나옵니다. 곰섬해수욕장 주변의 흙을 보면 고구가밭이 정말 많은데요. 완전히 황토흙이 무지 많이 있더군요. 그래서 고구마를 기르나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안군 안면읍 창기6리에 있는 삼봉해수욕장은 말그대로 삼봉이 있는 해수욕장입니다.

높이22m, 20m, 18m의 세 봉우리가 자리잡고 있는 형세가 마치 사자와 같다고 합니다. 태안쪽으로 와보니 해수욕장이 정말 많더군요. 크고 작은 해수욕장이 줄지어 있습니다.

 

 

 

 

삼봉해수욕장이 좋은 점중에 하나는 차량주차장과 해변이 정말 가깝다는 점입니다. 만약 캠핑을 하려는 사람이 있다면 이곳이 괜찮은 적지라는 생각이 드네요. 해수욕장은 비슷비슷한 것 같지만 각기 모두 특성이 있습니다. 이곳에서 취사하려는 분은 캠핑 이용료를 내야하는데 하루에 15,000원입니다. 당일로 사용하더라도 15,000원이니 가시는 분들은 참고하세요.

 

 

시간이 있으신분은 백사장항에서 꽃지해변까지 십여km를 걸어볼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 전기사용은 안되며 깨끗한 화장실과 개수대는 무료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대신 샤워실을 사용하려면 3,000원을 지불하고 사용해야 합니다.

 

 

 

 

파라솔도 사용을 할 수 있습니다. 많지는 않지만 텐트를 안가져오신분들은 잠시 파라솔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해안가의 가까운곳에 오면 그늘막텐트를 치고 여름휴가를 즐기시면 됩니다.

제가 직접 걸어봤는데 해수욕장의 모래가 꽤 단단한편입니다. 걷는데 불편함이 없더군요. 입자가 고운모래가 단단히 땅에 뿌려져 있습니다.  

 

 

 

해수욕장 뒷편으로 소나무등이 방품림으로 잘조성되어 있어서 모래의 유실이 적은듯 합니다.

 

 

 

끝도 보이지 않을만큼 모래사장이 길게 퍼져있습니다.

저곳은 안전요원이 보이지 않으니 혼자 바다에서 수영하실때는 깊은 물에 들어가지 않고 조심하시는 것이 좋을듯 합니다.

 

 

여름휴가를 즐기려고 나온 사람들이 모여서 수영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갯벌이 아닌 모래 해변이라서 조개는 많이 없는편입니다. 가끔 이곳 해수욕장은 껍데기가 황갈색에 얇고 약간 둥근 삼각형의 밀조개가 밀려오기도 하는데요. 때를 잘 맞춰가면 해류에 밀려온 밀조개를 잡을 수도 있습니다.

 

소나무가 우거진 이곳 해안길은 가족이나 연인들이 조용하게 산책할만한 곳입니다.

한때는 이곳의 해안사구가 없어지기도 했는데요. 삼봉해수욕장은  1970년대 후반부터 해안사구(砂丘)가 죽어갔지만 해안사구 관망대와 나무다리를 설치하고 포집기도 친환경적인 대나무로 바꿨습니다. 자동차의 해안가 진입도 막으면서 다시 살아난 곳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산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여행지는 해운대 해수욕장일겁니다.

특히 여성들이 부산의 해운대를 정말 좋아하더라구요.

큰 빌딩들도 이곳에 많이 자리하고 있고 호텔들도 많이 있습니다.

 

 

 

 

 

 

 

 

 

조용필의 돌아와요 부산항에라는 노래가 시비처럼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30년대에 남해안에서 가장 먼저 개발된 해수욕장 답게 많이 노후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이 곳은 사람이 그다지 많지가 않아서 서해안의 다른 해수욕장처럼 번잡스러움은 없는듯 하다. 주소는

전남 보성군 회천면 동율리 678 에 위치하고 있는데 보성에 가보신 분들이라면 지나치면서 이곳을 들러보는것도 나쁘지는 않을듯 하다.

 

 

 

 

 문득 나는 몇살때 처음 해수욕장을 가봤는지 기억해보지만 거의 성인이 다되어서 가본 기억이다. 우리때는 해수욕장은 정말 마음을 다잡고 갈수 있었던 곳이었나?

 

 

해수녹차탕에서 몸을 풀면서 여독을 멀리 날려보는것도 좋을것 같다. 이곳은 해수녹차탕이 유명한지 왠만한 숙박시설에는 해수녹차탕이 모두 있다.

 

보성군이 경영수익사업의 일환으로 직영하고 있는 율포 해수녹차탕의 율포 지하암반해수는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아 염분을 제거하면 먹는 해수로도 개발이 가능할 만큼 깨끗하고, 효능 검증 결과 지하암반해수보다 해수녹차에서 피부 재생 효과가 탁월하다고 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