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박물관은 여주의 중심 여행지인 은모래 해변의 한 쪽에 있는 곳인데요.

전시된 휴대폰 유물만 3,300여점에 이르는 폰 박물관은 구경할만 한 곳입니다. 30년 동안 관장이 고집스럽게 모아서 이곳에 오픈했다고 합니다. 



한 여름에 강은 말랐지만 녹음은 짙게 드리웠습니다. 

 



깔끔하게 지어진 폰박물관의 모습입니다. 오렌지색과 아이보리가 잘 배합되어 있습니다. 




원래는 사립박물관이었는데 여주시에 기증하면서 시립 박물관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이 관장은 시에 자신이 소장하고 있는 휴대폰을 기증하려고 했을 때는 많이 망설였었다고 합니다.  자신의 손수 키운 ‘자식’과 같은 휴대폰들을 떠나보내는 것 같아 가슴 아팠던 것. 그러나 더 큰 미래를 위해 시의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합니다. 



폰 박물관의 1층으로 들어가 보았습니다. 1층에는  통신의 시발점인 모스 전신부터 유선전화, 무선호출기(삐삐) 등이 전시돼 수백년에 이르는 휴대폰의 역사가 오롯이 담겨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말로만 들어보았던 모스 부호가 나오네요.  사진에서 보이는 사람이 개발한 모스부호는 점·선·공간으로 글자·숫자·구두점을 표기하는 2가지 체계 중의 하나. | 이 부호는 길이를 변화시켜 전류를 내보내거나 그와 비슷한 기계 신호 혹은 번쩍이는 불빛 같은 시각적 신호로 전달한다. 이 체계 중 하나는 1830년대에 새뮤얼 F. B. 모스가 전신용으로 발명했습니다. 



전신 오퍼레이팅 연습기라고 하는데요. 전 잘 모르겠네요. 

 




오래된 영화에서나 볼 수 있었던 모스 송신기와 송수신기가 있네요. 

 



수화기와 송화기등도 있는데 참 오래된 물건 같아 보입니다. 




조선시대 말에나 볼 수 있었던 그런 전화기인데요. 열심히 돌린 다음 전화해볼 수 있습니다. 



곳 유물의 대부분은 이 관장이  3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차곡차곡 모은 것인데요. 구형 휴대폰들은 소용이 다하게 되면 분해해 베트남이나 다른 국가들로 부품을 수출해 국내에 남아있는 유물들이 많이 없다고 합니다. 



박물관이라는 것은 사람들이 살아온 흔적이 남겨져 있는 곳입니다. 



군대에서 사용하였던 무전기입니다. 저걸 들고 높은 산으로 올라가기도 했습니다.  



0세대 모바일로 이동통신 시대를 열고 연 기기들을 볼 수 있습니다.  휴대폰 중 제조사로부터 기증받은 것은 100여점도 되지 않는다는데 관장님의 노력이 대단합니다. 



차에서 사용하던 폰입니다. 고급차량에 장착되어 있었던 제품입니다.  




MTA나 IMTS가 처음 출시가 되었는데요. 앞에 것은 스페인에서 나온 제품이자 시스템이고 뒤에 것은 미국에서 만들어 놓은 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읽어봅니다.  



지금도 군대에서는 이런 제품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국내에서 작전을 할 때 폰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정말 다양한 삐삐제품들인데 어릴 때 좀 있다는 젊은 사람들이 들고다니기도 했었죠. 



이런 구형 제품들을 구하는 것도 일이었을 것 같은데요. 한 휴대폰을 구하기 위해 적게는 몇 십 만원부터 많게는 몇 백 만원까지 들이다 보니 가정 경제가 어려웠는데 가족들이 자신의 활동을 많이 이해해줘서 가능했다고 합니다. 



한국과 유럽에서는 차량전화 자체의 문화가 달랐는데요. 부자로 보이기 위해서는 카폰을 다는 것이 한국의 문화였습니다. 



1세대 차량전화를 본 사람들이 있을까요. 







보통 박물관이라고 하면 옛날 사람들의 철기, 청동기, 구석기 문화나 조선시대, 고려시대, 삼국시대를 말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폰박물관은 산업사회의 유물로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주시의 강천보 옆에 있는 한강문화관은 4대강 사업의 추진배경과 기대효과를 보여주기 위해 만들어진 문화관입니다. 이곳이 개관한 것은 2012년 4월 29일에 오픈한 곳입니다. 




한강문화관은 '오천년 풍류를 누리다'를 주제로 한강의 역사와 문화유산을 재조명하고 시간을 뛰어 넘어 옛사람들과 강변 풍류를 나누는 감성체험과 물방울로 소통하는 율리어스 포프의 미디어 아트를 구경할 수 있습니다. 



한강문화관은 총 1~3층으로 만들어져 있는데요. 




1층에는 넓은 로비 공간이 있어서 가슴이 시원해지는 느낌이 드는 곳입니다. 



종이배에 자신의 꿈을 적어서 넣어둔 곳입니다. 




물은 어디든지 안 흐르는 곳이 없습니다. 물이 흐르는 곳에는 사람이 있고 사람이 살기 위해서는 물이 있어야 합니다. 



안쪽으로 들어가 봅니다. 강에 대해 잘 알아볼 수 있는 곳입니다. 



4대강이 왜 만들어졌는지 접해볼 수 있습니다. 




한강문화관 1층은 4대강 사업의 내용을 홍보하는 새물결꿈존, 관람객들의 소망을 담은 희망나눔존, 한강의 역사와 문화를 재조명한 물길여행존이 있습니다. 




강에는 꿈과 사랑이 있답니다. 



이 스크린을 문지르면 물고기가 막 헤엄치기도 하고 물이 맑아지기도 해요. 





멀리서 물이 흘러흘러 한 곳으로 보이고 물길 따라 마음을 싣고 가는 것을 한 눈에 볼 수 있습니다. 



잊지 못할 추억이 되리라는 한강 8경은 강 마을의 생활풍 속을 되살리고 한강의 풍부한 문화 역사 유산과 함께 자연경관과 생태가 어우러진 수변생태공간으로 정비되었따고 합니다.  




독일 출신 미디어아티스트 율리어스 포프의 'bit.fall' 전시를 볼 수 있는데요.. 한강문화관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이 작품은 구글의 실시간 인기 검색어가 순간적으로 폭포수처럼 떨어져 정보의 최소 단위인 비트(bit)의 흐름을 물방울이 신기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흔히 B급이라는 말들이 있죠. A급은 아니지만 그럭저럭 재미있는 영화등에 붙이는 알파벳인데요. 놀이시설도 애버랜드처럼 잘 만들어진 곳도 있지만 지방에 가면 조금 유치해보이는 그런 놀이시설도 있습니다. 그런데 그 나름대로 또 다른 재미가 있는곳이 그런 놀이시설이죠. 




여주 리버스랜드는  1999년에 개방하였는데요. 총 47억원의 사업비가 투자된 곳으로 바이킹, 타가다디스코, 무직익스프레스, 제트보트, 양탄자, 회전목마, 관람차, 범퍼카, 스포츠카 등이 있습니다. 



시원스럽게 넓은 공간에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좋은 것 같습니다.  



`

특정지역에서 아주 유명한 디스코 팡팡도 이곳에 있네요. 이걸 타면 별별 모습을 다 볼 수 있죠.  




놀이시설은 각기 나름의 재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철저하게 안전이 계획된 시설에서 노는 재미는 남다르죠. 스릴감이 있씁니다.  



리버스랜드 안에 있는 폰 박물관은 지난 4월 26일  오픈하였는데요.  1층에 상설 전시관 세 곳과 2층에 기획전시관 겸 복합 문화공간을 갖춘 폰 박물관은 2층 규모에 연면적 983.66㎡ 규모입니다. 이제 폰은 없어서는 안될 그런 존재죠. 



스마트폰시대를 상징하는 아이폰과 아주 옛날에 사용했던 전화기와 플립폰도 있네요. 이곳에는 약 3,300여 점의 폰등이 있어서 전세계의 중요한 휴대전화뿐만이 아니라 전신전화의 탄생에서 현대에 이르는 스마트폰까지 역사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답니다. 



이건 무엇인지 잘 모르겠네요. 이날은 사람이 타는 모습을 보지 못했는데요. 한번 타보고 싶네요.  




역시 놀이시설의 백미는 바이킹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어떤 놀이시설이 있어도 놀이시설중에서 가장 유명하기도 하고 스릴감도 평균 이상을 주니까요. 


 



이건 아이들을 위한 자이로드롭입니다. 아이들때는 저정도만 타도 무서울 것 같네요. 





차 대 차가 부딪치면 돈이 들어가는데요. 범퍼카는 그런 염려가 없는 놀이기구입니다. 최대한 심하게 부딪치기 위해 노력해야 되는 놀이시설입니다. 여주에 여행오면 한번 리버스랜드를 찾아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주에 가면 어디서든지 볼 수 있는 위치에 영월루라는 정자가 있습니다. 

영월루는 여주 남쪽에서 신륵사로 가는 길목에 있는 여주대교 바로 옆에 있는 자그마한 언덕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영월루는 원래 여주시청의 정문이었는데 1925년경 당시 신현태(申鉉泰)군수가 파손 될 운명에 처해있는 이 누각을 현 위치에 다시 세웠다고 합니다. 



여주 영월루가 있는 곳은 유적지나 옛스러운 느낌보다는 현대적인 공원같다는 느낌이 듭니다. 영월루 입구에는 비석거리가 있고 그 위쪽에는 1958년에 이건된 창리 삼층석탑(보물 제91호)과 하리 삼층석탑(보물 제92호) 이 있습니다.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밖에 나와서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계단위로 영월루가 그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영월루는 정면 3칸, 측면 2칸의 익공계 팔작집으로 2층 누각 형식인데 정면길이에 비하여 측면길이가 짧으므로 평면은 긴 장방형입니다. 




영월루에 올라가서 한적한 시간을 즐기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영월루 상층의 누마루 사방에는 계자각 난간이 설치되어 있는데요. 익공의 형태등을 살펴본 결과 18세기 말의 건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여주시민들이 사랑할만한 공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곳 영월루는  전망이 뛰어난 곳에 입지하고 있을 뿐 아니라 낮은 기단과 길다란 건물이 특징입니다. 



이곳에서 바라보면 여주 시내가 한번에 보입니다. 






여주에서 바라본 여주 여강길의 모습인데요. 저 앞에는 은모래금모래 유원지가 있고 복원된 황포돛배도 탈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위풍당당한 여월루의 모습입니다. 이곳이 연결되어 있는 여강의 전체코스는 80km에 가까운데요. 문화생태탐방로를 따라 걷다보면 바로 이곳 영월루에 도달하게 됩니다. 




한국전쟁때 파병을 해주었던 연합국가의 이름대 이곳에 새겨져 있습니다. 


여행지로 좋은 여주 여행은  신륵사, 소지개고개, 연인교, 영월루, 강변모래길등을 먼저 가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