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물건에는 사람의 혼백이 들어가 있다는 말이 있는데요.

그래서 오래된 물건을 보면 정감이 가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오래된 것은 버려지기 마련이라서 옛날 흔적을 찾는 것은 박물관같은 곳에서나 볼 수 있습니다. 강경에 가면 구 한일은행 강경지점에 강경역사관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지금의 벽돌과는 조금 달라 보이는 적벽돌로 만들어진 이 건물의 주변에는 옛날 흔적을 그대로 남겨두고 있었습니다. 




건물이 조금 특이해 보입니다. 역사관으로 사용되던 건물 옆에도 건물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건물로 지금까지 보존되어 있다면 참 좋았을텐데 아쉽네요.




앞쪽에는 사진으로 강경의 대표 여행지로 볼만한 건물이나 역사적인 흔적 10곳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곳에는 정말 옛날 물건이 아니라 가장 오래된 물건이 100년 정도로 근현대에 한국에서 사용했던 물건들이 전시되어 있는데요. 저도 어릴때 보았던 카세트도 보입니다.



옛날에 사용하던 뒤주 같은 것도 있습니다. 넓은 의미의 뒤주로는 버드나무 굵은 것이나 가는 싸리나무, 대나무오리를 써서 큰 독과 같은 형태로 엮은 것도 있습니다. 보통 뒤주는 널빤지를 짜서 만드는 뒤주는 네 기둥을 세우고 벽과 바닥을 널빤지로 마감하여 공간을 형성하고 머리에 천판(天板 : 천장을 이루는 널)을 설치합니다. 



예전에 사용했던 기름통인데요. 이런 기름통은 군대에서 본 기억이 납니다.



강경에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시장이 있었는데요. 1900년대에는 문전성시를 이룰 정도로 전국에서 사람들이 몰려들곤 했습니다. 보통시장이라 불린 5일장은 북옥동·홍교동의 상시장(上市場)과 중앙동의 하시장(下市場)을 합친 것을 일컫는데요. 수산물이 대종을 이룬 어채시장(魚菜市場)이 매일 열려 대성황을 이루었다고 합니다. 



강경에는 대구가 섬유시장으로 집중되기 전에는 섬유와 의류시장으로 발달을 했던 곳입니다. 

그래서 옛날방식으로 옷을 짜던 기구들이 남아 있습니다. 




하늘하늘한 옷이 남겨져 있습니다. 












옛날에는 이런 기계도 상당히 비쌌다고 합니다.  주로 옷감을 짜기 위한 실을 만드는 데 쓰이는 섬유는 실을 만들 수 있는 가늘고 긴 모양을 한 물질로 천연 섬유에는 목화 · 아마 · 모시 등의 식물성 섬유와, 양털 · 명주 등의 동물성 섬유, 그리고 석면과 같은 광물성 섬유가 있습니다. 



옛날에 금고로 사용되던 공간은 그대로 보존이 되어 있는데요. 문이 엄청나게 두껍습니다.




금고를 작품에서 표현한 것을 읽은 기억이 납니다.

채만식이라는 작가가 쓴 탁류에서 은행가는 사악한 사람으로 등장합니다. 


 위선과 살의로 가득 찬 세상을 살아가는 여주인공 초봉이의 비극적 인생에서 첫 번째 불행은 고태수를 만났는데요.  초봉이의 첫 남편 고태수는 천하에 둘도 없는 난봉꾼이고 배임과 횡령을 일삼는 사기꾼이었습니다. 나중에 칼에 찔려 죽는 그의 직업은 은행 당좌계 대리였습니다. 




강경과 논산지역에서 기증을 받은 옛날 물건이 가득 있는 강경역사관은 근대의 역사뿐만이 아니라 우리 부모세대의 물건을 만날 수 있는 곳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