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의 유산을 자원화하여 관광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는 강경에는 오래된 고택들도 남아 있습니다. 그중에 강경의 강을 바라보고 있는 자리에 있는 죽림서원과 임리정은 가장 대표적인 오래됨을 가지고 있는 곳일거에요. 


1665년(현종 6) ‘죽림’이라 사액되어 서원으로 승격한 죽림서원은 1626년(인조 4)에 이이(李珥)·성혼(成渾)·김장생(金長生)을 추모하기 위해 지방 유림들이 세운 황산사(黃山祠)가 그 기원입니다. 새롭게 칠해진 홍살문은 이곳이 옛날 교육을 담당했다는 것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충남 논산시 강경읍 금백로 20-8에 위치해 있는 죽림서원은 다른 서원들과 달리 물길을 바라보고 있어서 경치가 괜찮은 곳이죠.



죽립서원은 조광조(趙光祖)·이황(李滉)까지 배향하다가 1695년(숙종 21)에는 송시열(宋時烈)을 추가 배향하였다. 이곳은 1653년(효종4년) 송시열과 윤선거((尹宣擧)가 만나 주희(朱熹)의 사상을 비판하고 개혁적 사상을 가진 윤휴를 두고 논쟁을 벌였던 곳으로 유명합니다. 



서원에는 사람들이 거주하던 건물도 있습니다. 죽림서원의 윤휴는 논어, 맹자, 중용, 대학 사서의 경전을 주희와는 다르게 해석을 내렸는데 주희의 해석만을 절대적으로 신봉하던 송시열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때문에 송시열은 윤휴를 사문난적으로 몰았지만 윤선거는 경전의 새로운 해석을 내놓은 윤휴의 학문이 높다고 평가했는데요. 지금 보면 틀림이 아니라 다름을 인정할 수 있는 그런 것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죽림서원 주변으로 공원이 조성되어 있어서 천천히 돌아볼 수 있습니다. 




죽림서원이 있는 강경이 속해 있는 도시 논산은 많은 학자들을 배출한 ‘서원의 도시’입니다. 돈암서원부터 죽림서원, 충곡서원, 효암서원, 노강서원 등 다양한 서원들이 즐비합니다. 



스승을 모시고 그들의 생각을 지켜나간다는 것은 우리네 정신이었는데 최근에 보면 스승이나 제자의 의미가 상당히 많이 퇴색된 것 같아 아쉽더라구요.



죽림서원 뒤쪽으로 올라오면 임리정이라는 곳이 나옵니다.



금강이 보이는 이곳은 김장생(金長生)이 1626년(인조 4)에 하향하여 후진을 교육하던 자리로서 그는 이 정자를 짓고 《논어 論語》의 ‘如臨深淵(여림심연)’, ‘如履薄氷(여리박빙)’이라는 문장의 뜻을 따서 임리정이라 이름지었다고 합니다. 




임리정은 정면 세 칸 , 측면 두 칸 건물인데, 우측 반 칸은 누마루처럼 띄우고, 반 칸은 온돌방으로 만든 '내장형 누마루'를 가진 독특함을 숨긴 구조입니다. 이 건물을 보고 송시열은 스승이 지은 집이 잘 보이는 언덕에 스승이 지은 집과 똑같은 집을 지었는데요.  그곳에서 금강으로 풍덩 뛰어드는 저녁 해를 보았다고 합니다. 




조그마한 공간인 마루에 앉아서 독서하면서 사색하였던 김장생과 그의 제자들 그리고 그 제자중에서 가장 많이 알려진 송시열을 생각해봅니다. 




앞쪽으로는 금강이 보이고 뒤쪽으로는 밭과 강경이 한눈에 보이네요. 




충남 논산에서는  ‘시민과 함께하는 문화유적 탐방’을 매년 시행되고 있는데요. 주요 답사지는 임리정, 팔괘정, 죽림서원, 옥녀봉, 탑정호, 백제군사박물관, 돈암서원, 명재고택, 종학원 등으로 다양한 답사 일정을 선정해 선택 답사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