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에 대한 것을 가장 많이 접할 수 있는 곳은 어디일까요. 

현장에 가서 보는 것이 가장 좋기는 하겠지만 옛 가야의 흔적이 가장 많이 남아 있고 보관되는 곳은 박물관일겁니다.  ㄷ가야박물관은 사시사철 가야의 속살을 보여주는 곳으로 1980년에 개관했으니 역사가 오래되었습니다. 



대가야박물관이 자리한 고령이 처음 그 이름을 가지게 되었을 때는 통일신라 757년이었다고 하는데요. 근대와 현대에서는 1895년에 고령군으로 정식으로 명명이 되었다고 합니다. 




현재 대가야 박물관에선느 기획전시가 열리고 있는데요. 고령의 기와라는 주제로 4월 5일에서 8월 6일까지 열립니다.



세월의 흔적으로 얼굴이나 손의 형태가 거의 보이지 않지만 항상 이곳에서 사람들의 행복과 안녕을 위해 언제까지 있어줄 것 같은 부처상입니다.



지금은 지났지만 5월 19일 대가야사에서 대가야의 국가발전 단계에 대한 학술회의가 열렸던 곳이 이곳 박물관입니다.



민속놀이를 할 수 있는 다양한 놀이기구들이 준비가 되어 있으니 체험하실 분들은 언제든 와도 좋습니다. 





박물관 뒷편으로 오면 넓은 공간은 아니지만 쉴 수 있는 공간이 조성이 되어 있습니다. 박물관에 근무하시는 분들 뿐만이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쉴 수 있는 곳입니다. 



경상남도와 붙어 있는 고령군은 서쪽에 있는 가야산에서 대가천과 안림천의 물길이 시작되어 주변에 비옥한 평야를 만들며 흘러내리는 곳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요즘에는 이쁜 꽃들이 눈에 많이 띄이는 것을 보면 나이가 들긴 한 것 같습니다.





이쁜 꽃들을 만날 수 있는 대가야 박물관은 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 야외전시장이 있습니다. 고령의 기와전이 열리고 있어서 기와에 대한 것을 찾아보았습니다. 고령 지산리의 모산골에서 나온 물산사(勿山寺)라는 글씨가 새겨진 기와 조각이 나왔는데요. 현재 고령군 ‘지산리’라는 마을 이름이 물산(勿山)→물(못)산→지산(池山)으로 변해왔음을 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