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맛집이면서 공산성을 여행하는 사람에게 잘 알려진 맛집이 하나 있다고 해서 방문해보았습니다. 

청국장을 워낙 좋아해서 그런지 노기순 청국장 집의 맛이 참 좋더라구요. 



원진노기순 청국장 집은 청국장 뿐만이 아니라 한정식과 숯불갈비를 먹을 수 있는 곳입니다.

공주 맛집이면서 미더유맛집이라고 위에 플랭카드로 걸려 있습니다.



한정식을 주문하면 꽁치, 가지, 양념게장, 수육, 계란찜과 반찬 10여가지가 나옵니다. 



멸치와 고추를 잘 버무리고 튀겨서 만든 찬입니다. 고추가 살짝 ㅁ운 것 같은데요. 

밥을 먹는 찬으로 이 반찬 만한 것이 없는 것 같습니다. 




사람수에 맞춰서 수육도 맛볼 수 있을 정도로 나옵니다. 한 사람당 두 점씩 먹을 수 있습니다. 



전 특별히 이 고추장 게장을 참 좋아합니다. 

꽃게의 신선한 살과 양념이 잘 배어 있어서 좋습니다.



노기순 청국장의 가지는 살짝 조미한 다음에 각종 양념을 첨부해서 만들었습니다. 

보라색의 가지는 동양은 물론 서양에서도 널리 사용하는 식재료입니다. 컬러 푸드로 식이섬유가 풍부해 파스타, 스테이크 등에 곁들여 먹거나 삼겹살을 구울 때 버섯 대신 사용해도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꽁치는 한국인의 밥상에 올라온 생선중 가장 저렴하기에 자주 올라오는 반찬중 하나입니다. 그래서 식당에서 흔하게 볼 수가 있습니다.



청국장 집의 메인은 바로 청국장이겠죠. 이집에서 직접 담근다는 콩으로 만든 청국장은 진하지만 그렇게 냄새가 심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남녀노소 쉽게 먹을 수 가 있습니다.




콩으로 만든 두부와 콩으로 만든 청국장은 궁합이 참 좋습니다. 

한 그릇 잘 담아보았습니다. 밥 한 그릇 정도는 쉽게 비우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원진 노기순 청국장 집이 있는 근처에는 유독 한옥이 많은데요.

물어보니까 공산성 주변은 고도지역이라 이렇게 한옥을 지으면 지원금이 있어서 한옥으로 만든 집이 여러채가 들어왔다고 하네요.






한 끼 잘 해결했으니 이제 공산성으로 발길을 해봐야 겠습니다. 백미고을이라고 말이 붙여진 것은 이 곳 음식점들이 100가지 맛을 내기 때문일 것 같습니다. 청국장 집이 있는 곳은 공주시음식문화거리로 지정된 곳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