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하면 석기시대를 먼저 생각하는데요. 

신석기 시대라던가 구석기 시대를 배웠던 기억이 있는데 그 돌을 가지고 이야기를 만들어낸 곳이 보령에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돌을 소재로 우리 조상들은 다양한 문화생활을 영위했는데요. 다양한 도구도 만들고 작품을 만들기도 하고 집을 짓는 재료로도 사용하죠. 





보령에서 생산되는 좋은 돌로 만든 작품들이 전국에 참 많이 있다고 합니다. 

그럼 보령 남포오석으로 만든 작품들을 모아서 볼 수 있는 곳이 어디일까 생각했더니 바로 이곳 돌문화공원이었습니다. 



석재전시관이 따로 만들어져 있는데요. 

대부분 보령 벼루가 많이 전시되어 있는데 때마다 다양한 전시회나 체험행사가 있어서 가볼만 합니다. 




석재를 판매하는 곳이 이곳에 많이 있더라구요. 돌로 만든 큰 조형물은 보통 정원의 규모가 큰 곳에 설치되어서 쉽게 볼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곳에 오면 얼마든지 볼 수 있습니다. 





입구에 들어오자마다 예사롭지 않은 작품이 저를 맞아줍니다. 십장생 그림처럼 보이기도 한데요. 신선이 쉴만한 작품처럼 보입니다. 



제가 갔을때는 탁본체험을 해볼 수 있는 행사를 준비하던 날이었습니다.


탁본.서예 체험교실은 석재전시관에서 자주 진행이 됩니다.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탁본을 새겨볼 수 있는 경험은 초등학교때 많이 이루어지는데요. 이 과정을 통해서 다양한 우리의 문화를 접해볼 수 있습니다. 




참사랑은 참 단순하면서도 의미있는 단어입니다. 우리가 서로를 사랑하면서 살아갈 수 있는 그런 세상이 왔으면 하는 바램에 이 석재를 만들었다고 하네요. 




참사랑의 그 흔적이 이렇게 새겨졌습니다. 




나 답게 살리라라는 말이 가슴 깊숙이 들어오네요. 정말 자신답게 사는 사람들이 얼마나 있을까요. 그것이 진정한 자유일 것 같은데요. 



든 사람에게는 모두 자신만의 향기가 있다고 하는데요. 그 향기를 어떻게  만드느냐는 자신에게 달려 있습니다. 파트리트 쥐스킨트의 향수란 책이 생각이 나네요. 자신의 향기가 없는 그루누이가 지상 최고의 향수를 만들고 그 향수로 세계를 지배하는 과정이 담긴책이 향수였습니다. 



남포오석으로 만든 얇은 돌이 엮여서 원이 돌아가는 모습의 작품은 시간을 상징하는 것 같기도 하고 마치 암모나이트 같기도 합니다. 



2층에 오면 남포벼루의 탄생과 으뜸 남포벼루를 직접 눈으로 보고 감상할 수 있는 상시 전시실도 있습니다. 

 



이 작품을 보면 어떤 것이 생각나시나요. 

점과 점이 연결되어 있는 것 같으면서도 속에 찍혀 있는 점 2,3,4개가 미묘한  작품성을 부여해주고 있습니다. 



이 작품을 보니 아주 옛날에 읽었던 소금이라는 책에서의 하나의 글귀가 생각납니다. 


"명성을 획득한 예술가는 바로 그 명성 때문에 더 이상의 발전을 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들의 처녀작이 대표작이 되고 마는 까닭도 여기 있는지 모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든것을 사랑하는 사람 쩡은&참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